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원인 ‘패혈증’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의 사망 원인이 주사제 오염으로 인한 감염으로 밝혀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보내온 부검 감정서를 바탕으로 사망 원인을 ‘감염’으로 확정했다.

지금까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망한 4명 중 3명이 사망 전에 실시한 혈액 검사, 4명이 공통으로 투여받은 주사제 검사, 부검에서 동일한 ‘시트로박터 프룬디’ 균이 검출됐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주사제 자체가 오염됐거나, 주사를 연결하는 과정에서 시트로박터 균이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봤다. 또 신생아 4명이 비슷한 시기에 동시에 감염되면서 이례적으로 동시에 사망한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주사제 자체의 오염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사 결과가 나와야 최종 확인할 수 있다.

경찰은 사망 원인이 주사제로 인한 감염으로 확인됨에 따라 신생아 중환자실 주치의, 전공의 1명, 수간호사 1명, 간호사 2명 등 의료진 5명을 업무상 과실 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주치의는 오는 16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또 경찰은 로타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괴사성 장염, 나트륨염이나 칼륨염 등 주사제 조제 과정에서의 오류, 주사 튜브 내로의 이물질 주입, 인큐베이터 고장으로 산소 공급 부족 등 그동안 가능성이 제기됐던 다른 원인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봤다.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