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바이오제약, 연구개발센터 판교 시대 개막

동구바이오제약이 연구개발센터를 판교로 확장 이전한다고 8일 밝혔다.

2020년 개발 완료가 목표인 순환기 복합제를 비롯해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남성 비뇨기 질환 치료 3제 복합제, 소화기 복합제 등 퍼스트 개량 신약의 효율적 연구를 위해 경기도 향남제약공단 내에 있던 연구개발센터를 판교로 확장·이전하는 것.

1758제곱미터 규모의 연구개발센터에서는 개량 신약에 대한 연구는 물론 퍼스트 제네릭, 줄기세포 의료 기기, 바이오 의약품 등에 대한 연구가 진행된다. 또 코스메슈티컬 연구소도 개설돼 보다 전문적인 코스메슈티컬 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도 본격화된다.

동구바이오제약은 연구개발센터의 판교 이전 이후 수도권 소재의 대학교 및 연구 전문 바이오 벤처 등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공동 연구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여기에 연구개발 부문 투자를 지속해 고급 연구 인력과 최신 시설을 확충하고 개량 신약 및 퍼스트제네릭 개발 전문성을 갖춘다는 방침이다.

동구바이오제약 관계자는 “연구개발센터 판교 이전으로 우수한 연구 인력 확보가 용이할 것으로 예상되며 연구 조직 집중을 통해 제약과 바이오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개량 신약에서부터 코스메슈티컬까지 신성장 동력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