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스테롤 많지만 건강에 좋은 4가지

 

콜레스테롤은 생명
유지에 중요한 성분이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을 형성하는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는 성분이고, 장기의 기능과 상태를 정상적으로 유지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합성하는 재료입니다.

콜레스테롤 중에는 동맥벽에 침투해 동맥경화증을 일으키는 나쁜 콜레스테롤(LDL)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와는 달리 동맥과 세포에 있는 여분의 콜레스테롤을 받아 간으로 보냄으로써 동맥경화증을 막는 효과가
있는 좋은 콜레스테롤(HDL)도 있습니다.

지난 2015년 미국의 최고 영양 관련 자문기구인 식사지침자문위원회(DGAC)는 콜레스테롤이 많이 든 음식 섭취에 대한 유해성 경고를 삭제한 새로운 내용의 식사 지침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때 DGAC는 “콜레스테롤은 과잉 섭취를 걱정할 영양소가 아니다”며 “현재 유효한
증거들은 식이성 콜레스테롤 섭취와 혈중 콜레스테롤 사이에 뚜렷한 연관이 없음을 보여준다”고 밝혔습니다. ‘치트시트닷컴’이
콜레스테롤이 많지만 적당히 먹으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 4가지를 소개했습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1. 새우

새우와 랍스터 등의 갑각류는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인식돼 왔습니다. 새우    113g에는 콜레스테롤이 220, 랍스터 85g에는 61㎎이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콜레스테롤 때문에 새우나 랍스터 먹는 것을 피하면 신체에
필요한 비타민과 미네랄을 놓칠 수 있습니다. 새우에는 단백질과 비타민
B3, D
그리고 아연이 풍부합니다.

또 피부 노화를 방지하는 데 탁월한 효능을 지닌 항산화제인 아스타잔틴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랍스터 역시 양질의 단백질을 제공하며 비타민 B E, , 마그네슘, 칼륨, 아연 등이 풍부합니다.



[사진=
nadi555/shutterstock]


2.

이제 양파를 넣은 간 요리를 식탁에 다시 올려야 할 때 입니다. 조리된 간 85g에는 콜레스테롤이 331㎎이 들어있습니다. 소의 간에는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있습니다.

소의 간 한 조각에는 단백질 하루 권장량의 40%가 들어있으며 리보플라빈(비타민 B2)과 비타민 A, B가 풍부합니다. 여기에 소와 닭의 간에는 철분도 많이 들어있습니다. 이런 동물의
간은 기생충에 감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구워먹는 걸 추천드립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3. 달걀

큰 달걀
한 개에는 콜레스테롤이 약 186㎎이 들어있지만 달걀을 통째로 먹었을 때 얻는 건강상 효과는 엄청납니다. 달걀에는 비타민 A B, E
비롯해 철분, 아연, 인 등의 성분이 들어있습니다.

또 갑상선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요오드와 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항산화제인 셀레늄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달걀을 먹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올라가지만 이는 좋은
콜레스테롤(HDL)을 증가시키는 것입니다.

달걀에는 콜린 성분이 풍부합니다. 콜린은 세포막을 형성하는데 도움이 되고, 뇌 속 신호전달분자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여기에 단백질과 루테인, 제아잔틴이 풍부해
눈 건강에 좋습니다.



[사진=
Dream79/shutterstock]


4. 유제품

이제까지의 콜레스테롤 섭취 가이드라인에 의하면
지방을 제거하지 않은 우유나 치즈는 콜레스테롤이 높아 섭취에 주의가 요구됐습니다. 전지우유 1인분 분량에는 콜레스테롤이 24,
전 지방 치즈 85g에는 콜레스테롤 하루 권장량의 30%
들어있습니다.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지만 유제품에는 포함하고 있는 단백질과 칼슘을
적절히 소화시키는 데 필요한 지방이 들어있습니다.

유지방은 면역계 건강과 세포 대사 작용과 연관이 있는 지방의
한 종류인 글리코스핀골리피즈의 원천입니다. 여기에 지방을 제거하지 않은 유제품이 체지방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스웨덴에서 나온 바 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