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 난치성 갑상선암 연구소 개소
가 - 가 +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강남세브란스병원 갑상선암센터(센터장 장항석)가 난치성 갑상선암 진단과 치료법 연구를 위해 '난치성 갑상선암 연구소'를 개소했다.

지난 5일 개소식을 가진 난치성 갑상선암 연구소 설립은 후원자 91.6%가 갑상선암 환자와 가족이고 8.4%가 의료진으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사회적으로 '별 볼 일 없는 암'이라며 외면 받는 갑상선암 환자와 가족이 스스로를 지키고자 같은 병으로 고통 받는 환우들을 돕기 위해 갑상선암 연구소 설립에 직접 발 벗고 나섰다.

일반적으로 갑상선암은 10년 생존율이 100%에 달할 정도로 높고 진행 속도가 느려 거북이 암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모든 갑상선암이 예후가 좋은 것은 아니다. 미분화암, 수질암 등 일부 갑상선암은 치료가 어렵고 예후가 나빠 환자가 겪어야 할 고통이 매우 크다.

예후가 좋은 갑상선암도 병기가 진행되고 재발, 전이가 발생하면 난치성 갑상선암이 된다. 처음에는 순한 암이었으나 시간이 흐르고 방치되면 치료가 어려운 난치성 갑상선암이 된다.

초대 소장 장항석 교수는 "난치성 갑상선암이 전체 환자의 10%에 이를 정도로 무시할 수 없는데도 일반인은 해당 질환을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무조건 순한 암이라는 잘못된 인식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라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현재까지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난치성 갑상선암으로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523명이며, 그 가운데 사망한 환자는 83명"이라고 밝혔다.

또 장항석 교수는 "현재까지 거의 밝혀진 바가 없는 진행성 난치성 갑상선암의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고 갑상선암의 악화 원인을 밝히겠다"며 "난치성 갑상선 암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을 위한 다각도의 직접적인 지원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라젠 의혹, 문은상의 해명은?
출장 잦으면 우울증 온다 (연구)
후추, 비만 퇴치에 도움 (연구)
긴장성 두통 줄이는 방법 3
설탕대신 과일로 맛내는 레시피 4

 

a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
알짜 정보
[AD] Tail 배너문의
Tel: 02-2052-8200(211)
E-Mail: kormedi_ad@kormedi.com
오늘의 쇼핑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