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막으려면 20분마다 움직여라 (연구)
가 - 가 +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업무 중에 의자에서 자주 일어나는 것은 주위 사람에게 눈치가 보이는 일이다. 그러나 건강을 생각한다면 요령껏 20분마다 일어나 몸을 움직이는 게 좋을 것 같다.

호주 멜버른의 베이커 심장 및 당뇨병 연구소 연구팀은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이고 걷는 것이 체내의 포도당과 인슐린 수치를 낮춰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식사 후 포도당과 인슐린 수치가 높으면 심장 질환과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연구팀은 "오래 앉아 있으면 근육이 비 활성화되고, 수축 작용이 안 되며 규칙적인 신체 대사가 저하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45~65세의 19명을 대상으로 포도당 75g과 지방 50g이 함유된 음식을 먹도록 하고 세 가지 실험을 했다. 먼저 5시간 동안 꼼짝 않고 앉아 있도록 했고, 다음에는 같은 시간을 앉아 있되 20분에 한번씩 2분간 트레드밀 위를 가볍게 걷도록 했으며, 마지막에는 트레드밀의 속도를 좀 더 높였다.

연구 결과,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여 준 이들은 포도당 분해에서 30% 더 좋은 수치를 보였다. 특이한 것은 두 번째와 세 번째 실험 사이에는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는 것이다. 즉, 운동 강도와는 상관없이 단지 몸을 움직여주기만 해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연구팀의 데이비드 던스턴 박사는 "우리 몸은 오랫동안 앉아 있도록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도 하루에 4시간 TV를 보는 사람은 조기 사망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 연구(Breaking up prolonged sitting reduces postprandial glucose and insulin responses)는 '다이어비티즈 케어(Diabetes Care)'에 실렸다.

[사진출처=wavebreakmedia/shutterstock]

[관련 기사]
치매 막으려면 당뇨-심장병 관리 잘해야
경계선 성격 장애, 안정된 관계 필요
오렌지주스 vs. 우유, 아침으로 나은 선택은?
행복한 아기와의 잠자리, 자칫 돌연사로...
2년간 유산소운동, 중년 심장 살아난다 (연구)
 
a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
알짜 정보
[AD] Tail 배너문의
Tel: 02-2052-8200(211)
E-Mail: kormedi_ad@kormedi.com
오늘의 쇼핑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