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거품 많으면 안 되는 이유
가 - 가 +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건강한 사람의 소변은 거품이 많지 않고 소변을 볼 때 순간적으로 거품이 일어나다 곧 사라진다. 하지만 거품의 정도와 거품이 얼마 동안 지속되는지에 객관적 기준이 없고, 그에 대한 연구도 거의 없다. 간혹 소변에서 거품이 난다고 해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해보면 정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반면 소변에 비정상적으로 거품이 많이 섞여 나오거나 시간이 지나도 거품이 없어지지 않는다면 거품뇨를 의심해야 한다. 거품뇨가 반복적으로 나타나거나 거품의 양이 많다면 신장 질환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대표적인 신장 질환으로는 당뇨병, 사구체신염, 고혈압에 의한 신장 합병증으로 단백뇨가 나타나는 경우다.

거품뇨 원인는 크게 5가지로 △소변의 줄기가 셀 경우 △요로 감염이 있을 경우 △발열이 있을 경우 △격렬한 운동 후 △신장 질환에 의한 단백뇨가 있을 경우로 나눌 수 있다. 거품뇨 증상으로는 소변을 볼 때에 거품들이 많이 생기게 되고, 이 거품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것이다.

소변을 통해 빠져나가는 단백질 양이 적을 때는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하지만 점차 많은 단백질이 소변을 통해 빠져나가면 체내의 단백질이 정상 수치보다 적어지며 이로 인해 눈, 발목, 다리가 붓는 증상이 발생한다. 심할 경우에는 폐가 붓는 폐부종까지 발생할 수 있다. 이 경우 누워서 잠들기 힘들 정도로 숨이 차고 호흡 곤란이 생겨 움직이기도 어렵다.

이런 증상이 발생할 정도로 거품뇨가 있다면 신속하게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또 거품뇨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식습관을 저단백, 저지방, 저염식으로 개선하면 도움이 된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신장내과 김상현 교수는 "단백뇨 여부는 소변 검사를 통해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다"며 "거품뇨가 지속적으로 관찰되는 경우에는 단백뇨 검사를 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김 교수는 "단백뇨 등 소변 검사 시 최적의 소변은 아침 첫 소변"이라며 "과거에 신장 질환을 앓았거나, 당뇨병, 고혈압 등이 있으면 검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진=vchal/shutterstock]

[관련 기사]
신체 활동, 성격도 바꾼다 (연구)
생활 속 지방 쉽게 태우는 방법 5
날것으로 먹어야 더 좋은 5가지
매일 물 8잔? 헷갈리는 건강 상식 5
보리 음료의 건강 효과 9
 
a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
알짜 정보
-->
오늘의 쇼핑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