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후의 날’ 대비한 음식 저장법?
가 - 가 +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핵전쟁이 나거나 좀비가 창궐하여 세상이 망가진 그날에 대비하려면 어떤 음식을 어떻게 저장해둬야 할까?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미국 유통점 코스트코가 6000달러에 달하는 이른바 '운명의 날 음식 세트'를 출시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스트코가 출시한 제품은 4인 가족이 1년간 먹을 수 있는 600개의 통조림 세트로 냉동건조 당근, 마카로니, 말린 바나나와 감자 슬라이스 등이 들어있다. 이 세트는 운명의 날 이후에 폭도로 돌변할 지도 모를 이웃의 눈을 피하기 위해 '신중하게 포장돼' 판매된다.

가디언은 운명의 날에 대비하는 사람들을 위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링컨 마일즈를 취재해 코스트코 세트의 1/4가격으로 '그날'에 예비하는 팁을 제시했다.

◆골고루 준비하라= 마일즈는 "질리지 않으려면, 다양한 음식을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3분의1은 건조식품, 3분의1은 통조림, 나머지는 곡식 형태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는 것. 동결건조 식품은 맛도 좋고 다양하지만 비싼 게 흠. 같은 재료라면 통조림으로 사면 돈을 아낄 수 있다.

◆조금씩 꾸준히 적당히= 저장할 음식을 한꺼번에 사면 이웃의 눈총을 받기 십상이다. 그저 평상시 장을 볼 때 조금씩 사서 쟁여두는 게 좋다. 그렇게 1년이 지나면 상당한 양이 모이게 될 것이다. 마일즈는 1년 치 식량을 비축하는 것은 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3개월 정도면 충분하다"고 조언했다.

◆저장과 조리
= 곡물은 이중 밀봉 깡통에 보관하는 게 좋다. 30년까지 저장이 가능하다. 조리를 위한 고체 연료 조리기구와 가스통을 넉넉히 준비해야 한다. 마일즈는 “핵겨울이나 야생동물의 습격, 전염병 등 극단적인 상황을 떠올리며 대비하다보면 기본적인 걸 빠뜨리기 쉽다”며 “예컨대 깡통 따개를 잊지 말라”고 조언했다.

[사진= Nagel Photography/shutterstock]

[관련기사]
날것으로 먹어야 더 좋은 5가지
운동, 노화 늦추는 최선의 선택 (연구)
소변 거품 많으면 안 되는 이유
신체 활동, 성격도 바꾼다 (연구)
생활 속 지방 쉽게 태우는 방법 5

 

a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
알짜 정보
-->
오늘의 쇼핑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