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다! 운동 전 챙겨야 할 것들
가 - 가 +


하늘의 구름, 점점 커집니다. 아침 3~13도에 낮은 16~24도까지 올라가 전형적 봄 날씨.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오전엔 ‘한때 나쁨’이지만 오후엔 ‘보통.’

오후엔 오랜만에 창문 활짝 열 수 있겠네요. 창문을 열고 음~ 내다봐요, 정태춘의 ‘시인의 마을’ 노래가 흥얼거려질 날씨. 저녁엔 운동화 끈을 동여매고 집을 나서는 것도 괜찮을 듯.

코메디닷컴의 나흘 전 보도에 다르면 봄에 본격 운동하기 전에 다음 네 가지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 첫째, 스트레칭을 충분히 하라. 둘째, 아침에 30분~1시간 일찍 일어나서 생체시계를 봄에 세팅하라. 셋째, 비타민 섭취를 늘려라, 넷째, 골프 테니스 배드민턴처럼 한쪽 근육을 주로 쓰는 운동을 했다면 반대편 근력을 키운 뒤 운동을 시작하라.

[사진= Maridav/shutterstock]

[관련기사]
유럽서 퇴출? '편의점 타이레놀' 안전해!
미세먼지로부터 폐 지키기 5
녹내장, 일찍 발견하면 실명 막는다
화이트데이, 직접 건강 간식 만들어요
청소년, 키 크고 싶어 우유 마신다

 

a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
알짜 정보
-->
오늘의 쇼핑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