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약 먹였더니 머리털이 났다 (연구)
가 - 가 +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골다공증 치료제가 탈모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 연구팀은 골다공증과 관련된 뼈 손실을 치료하기 위해 개발된'WAY-316606'이라는 물질이 모낭의 성장을 막는 단백질(SFRP1)의 활동을 억제해 탈모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이 모발 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 40여 명의 모낭을 WAY-316606에 노출시킨 결과, 모낭의 기능이 활성화되면서 6일 만에 2㎜ 자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모낭을 발모 주기 중 성장 단계에 계속 머물게 했다.

WAY-316606은 SFRP1 단백질의 발현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단백질은 모낭을 포함해 많은 세포 조직의 개발과 성장을 억제한다.

연구팀의 나단 호크쇼 박사는 "골다공증 치료제로 개발된 이 물질과 이와 유사한 화합물이 탈모 환자에게 효과가 있고 부작용은 없는지 추후 임상 실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현재 남성 형 탈모를 치료하는 약으로는 미녹시딜과 피나스테리드가 있는데 부작용이 있고 종종 머리털 재생 효과가 크지 않은 단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Identifying novel strategies for treating human hair loss disorders: Cyclosporine A suppresses the Wnt inhibitor, SFRP1, in the dermal papilla of human scalp hair follicles)는 5월 8일(현지 시간) '플로스 바이올로지(PLOS Biology)'에 실렸다.

[사진=AppleZoomZoom/shutterstock]

[관련 기사]
'라돈 침대' 리콜 시작...소비자 불만 폭주
침 속에 들어 있는 건강 정보 4
대진침대 '라돈', 아동은 특히 더 취약
강남 피부과 집단 발병, 패혈증 증상은?
사내 성폭력 1위는 언론, 제약 바이오는?
 
a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
알짜 정보
-->
오늘의 쇼핑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