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포용적 성장' 실제 모델이 文 복지 정책"
가 - 가 +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박능후 장관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의에서 한국의 '포용적 복지 정책'을 소개했다.

OECD는 15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2018년 OECD 사회 정책 장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포용적 사회 정책이 경제적 경쟁력을 향상시키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촉진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사회 정책 목표로 추진 중인 '포용적 복지 국가'의 세부 정책과 지난 3월 정부가 발표한 '정부 혁신 로드맵'을 소개했다. 정부 혁신 로드맵은 정부 운영을 사회적 가치를 중심으로 전환하고 정책 실행 전 과정에 국민이 직접 참여하도록 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능후 장관은 "포용적 복지가 결과적으로 소득 주도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이는 "짧은 기간 동안 성공적으로 경제 성장을 이뤄낸 반면, 성장의 과실을 국민이 골고루 나누지 못한 한계 극복을 위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경제 방향"임을 강조했다.

복지부는 "포용적 복지 정책은 OECD가 새로운 성장 개념으로 제시하는 포용적 성장과 맥락을 함께 한다"며 "OECD가 말하는 사람 중심의 사회 정책과도 연결돼 각국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7년 주기로 열리는 OECD 사회 정책 장관 회의에는 OECD 사무총장과 35개 OECD 회원국 사회 정책 장관, 국제노동기구(ILO) 관계자 등 300여명이 모였다. 회의가 끝난 후 '포용적 미래 : 공동 변영을 위한 사회 정책(Embracing the Future: Social Policy for Shared Prosperity)'라는 제목으로 사회 정책 장관 정책 선언문을 발표했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사회 정책 장관 회의는 OECD가 강조하는 포용적 성장, 사람 중심 사회 정책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우리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정책 방향과 매우 유사한 만큼 한국의 포용적 복지 국가 정책 성공이 OECD에서 모범 사례로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현재 DTC는 점(占) 보는 수준, 대국민 사기극"
채소의 영양 효과, 기대에 못 미친다?
꾸준한 호두 섭취, 허리둘레 줄인다 (연구)
40대 돌연사 원인 '뇌졸중' 예방 수칙 3
설탕에겐 죄가 없다. 많이 먹는 게 문제
 


ad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
알짜 정보
-->
오늘의 쇼핑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