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 되면 걸리기 쉬운 질환 6
2018-05-01 오전 10:28:18

 날씬한 몸매에 활동적인 사람도 나이가 들어가면서 몇 가지 건강 이상이 올 수 있습니다. ‘멘스 헬스가 성인이 되면 걸리기 쉬운 질병 6가지와 이를 어떻게 예방할 수 있는지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사진=AXL/shutterstock] 


1. 잇몸병

 

남성의 반 이상이 잇몸병에 걸린다는 조사 결과가 있습니다. 잇몸병을 줄이려면 치실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일본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치실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의 95%가 치주낭이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치주낭이란 치조골의 손상이 심해 잇몸과 치근 사이에 벌어진 틈인데 이곳에 이물질이 끼기 쉬워 잇몸병에 걸리게 됩니다.

 

또 흡연자는 잇몸병 발생 위험이 71%나 증가하며 하루에 이를 1회 이하로 닦는 사람은 33%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Iuliia Diakova/shutterstock] 

 

2. 헤르페스

 

미국 질병통제안전센터(CDC)에 의하면 성인의 54%가 헤르페스(단순포진) 바이러스 1형을 보유하고 있으며 16%가 헤르페스 바이러스 2형을 갖고 있습니다.

 

1형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입술 포진을, 2형은 음부 포진을 일으킵니다. 2형 바이러스 감염을 피하려면 성관계 시 콘돔을 사용해야 합니다.

 


[사진=Jarun Ontakrai/shutterstock] 

 

3. 엡스타인-바 바이러스

 

이 바이러스는 선열(전염성 단핵구증)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꼽힙니다. 선열은 혈액에서 비정형의 단핵 림프구의 증식을 보이는 염증성 질환입니다.

 

주로 발열, 인후염, 경부 림프절 비대 등의 임상 증상을 나타낸 후 자연적으로 치유되는 경과를 갖지만, 종종 비전형적인 양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엡스타인-바 바이러스가 키스 중에 침을 통해 전염될 수 있기 때문에 키스 병이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미국의 경우 대학 시절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채 몸속에 바이러스가 잠복해 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30세 이상의 성인 95%가 이 바이러스를 지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엡스타인-바 바이러스는 침을 통해 사람 대 사람으로 쉽게 전염된다바이러스가 있더라도 증상이 없거나 경미할 수 있지만 혈액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를 지니고 있는지 여부를 쉽게 알아낼 수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one photo/shutterstock] 


4. 인유두종 바이러스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는 자궁경부암의 중요한 원인 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까지 알려진 100여 종의 인유두종 바이러스 중에서 40여종이 생식 기관에서 발견되며, 자궁경부 상피 내에 병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가운데 고위험군인 발암성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자궁경부암과 연관성이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보통 성적인 접촉에 의해 전염되며 곤지름(음부사마귀)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연구에 의하면 18~40세 사이의 미국 남성 중 반 이상이 적어도 한 종류의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감염되며 여성도 이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전한 성관계와 예방, 자궁경부암 예방 주사를 맞는 방법도 있습니다.

 


[사진=TopKatai/shutterstock] 

 

5.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

 

미국 성인의 98%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다는 조사 결과가 있습니다. 이 바이러스는 수두와 대상포진을 일으킵니다. CDC에서는 수두 백신을 접종할 것을 권장합니다.

 


[사진=Izida1991/shutterstock] 

 

6. 비만

 

미국 성인의 69%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라는 조사 결과가 있습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체중을 줄일 수 있는 건강한 다이어트 방법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다이어트 법을 잘 찾아 실행하면 몸무게를 줄여 비만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