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바이오메드 “원숭이두창 진단키트, 수출허가 획득”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 추가획득 추진

미코바이오메드 “국내 최초 원숭이두창 진단키트 수출허가 획득”
[로고=미코바이오메드]
체외진단의료기기 제조사 미코바이오메드는 국내 최초로 원숭이두창 PCR 진단키트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출허가를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질병관리청의 연구용역과제 수행을 통해 개발을 완료하고 공동 특허를 등록한 원숭이두창 진단키트이다.

회사는 수출허가 획득을 위해 지난 7월 세네갈 파스퇴르 연구소(IPD)에서 원숭이두창 진단키트(Veri-Q MCMPx-VS)의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민감도(양성 확인율)와 특이도(음성 확인율) 모두 100%의 결과를 얻어 성능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임상시험에 협조한 세네갈 파스퇴르 연구소를 통해 아프리카 지역에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키트를 공급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

미코바이오메드 관계자는 “이번 임상시험에 협조한 세네갈 파스퇴르 연구소는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감염병 예방과 진단, 치료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기관”이라며 “해당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감염병혁신연합(CEPI) 등 국제 보건협력기구에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공급해 아프리카 지역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달 7일 미국 보건복지부가 원숭이두창 진단키트에 대한 긴급사용승인(EUA) 도입을 발표했다”며 “미국 자회사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신속히 FDA EUA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