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셀·아티바, 고형암 ‘CAR-NK세포치료제’ 미국 1·2상 승인

[로고=아티바]
GC셀의 미국 관계사인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Artiva Biotherapeutics)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AB-201’의 1·2상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았다고 21일 발표했다.

AB-201은 사람상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 2형(HER2) 과발현 유방암, 위암 등 고형암을 표적하는 제대혈 유래 CAR-NK 세포치료제다. 환자 본인의 면역세포를 이용한 CAR-T 치료제와 달리 기성품 형태의 NK(자연살해)세포치료제로, 범용적으로 사용이 가능하고 제조에 소요되는 시간을 기다릴 필요가 없다는 특징이 있다. CD16 발현율이 높은 NK세포를 활용해 암세포 표면의 HER2에 대한 타깃 선택성을 높인 것이다.

아티바의 프레드 아슬란(Fred Aslan) CEO는 “전신 투여되는 최초의 HER2 CAR-NK 후보물질로, 유방암과 위암을 포함한 가장 보편적인 HER2 과발현 고형암을 타깃한다”며 “기성품(Off the shelf) 형태의 유전자 조작이 되지 않은 세포치료제와 유전자 조작이 된 CAR-NK 치료제 모두를 생산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 FDA 최초로 CAR-T치료제가 승인된 이후 현재까지도 혈액암 분야에서만 성과를 내고, 전체 암의 95%를 차지하는 고형암 분야에서는 진전된 결과를 내지 못한 상태다. 고형암 타깃 CAR-NK의 미국 임상 진입은 의미가 크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편, AB-201은 NK세포치료제 원천 기술을 보유한 GC셀이 지난 2020년 아티바에 기술 이전한 파이프라인 중 하나다. 아티바는 2019년 GC셀과 GC녹십자홀딩스가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 샌디에이고에 설립한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임상개발특화) 법인이다. 지난 1월에는 MSD와 약 2조 900억원 규모로 CAR-NK 플랫폼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만큼, 이번 임상결과가 향후 기술이전 등 추가 성과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