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깔에도 냄새가 있다?.. 공감각의 마법

언어 및 지리학적 위치 외에도 연령, 여행경험 등 다양한 요인들이 공감각에 영향을 미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색깔에 냄새가 있다면 빨간색은 딸기 냄새일까 아니면 잘 익은 바다가재 냄새일까? 공감각이 발달한 사람들은 색깔을 보고 냄새를 느낀다. 공감각이란 시각, 후각, 청각, 미각, 촉각 중 어떤 감각이 다른 감각을 촉발하는 현상이다. .

 

미국 옥시덴탈대 카르멜 A. 레비탄 교수팀은 냄새와 색깔 사이 공감각이 전 세계 보편적인 것인지, 언어와 같은 문화적 요인에 따라 달라지는지를 확인하는 실험을 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선행연구에서 냄새, 악보, 기하학적 모양 사이의 공감각이 인류 보편적 패턴이라는 결론을 내리기도 했다. 냄새와 색깔에 대한 연구에서는 일관된 결과가 도출된 적이 없다. 캐나다 연구팀은 아몬드 냄새가 빨간색, 호주 연구팀은 파란색이라고 주장한다.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플로스원(PLOS ONE)’에 실린 연구는 냄새와 색깔의 연결성을 명확히 규명하기 위해 네덜란드인, 네덜란드에 거주하는 중국인, 독일인, 말레이시아인, 말레이시아 화교, 미국인 등 서로 다른 문화를 가진 6개 그룹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연구팀은 서로 다른 향이 나는 펜 14개와 36가지 색상의 팔레트를 준비해 각 냄새가 어떤 색상과 어울리는지 가자들에게 선택하도록 했다. 동일 문화에 속한 사람들이 유사한 선택을 하는 패턴을 보였다.

 

모든 실험참가자들이 가장 유사성을 보인 공감각은 과일 향이 나는 펜과 빨간색 및 분홍색곰팡이 냄새가 나는 펜과 오렌지색 및 갈색의 선택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일부 그룹들만 상반된 응답을 하는 경우도 있었다. 대다수는 비누향을 맡고 밝은 파스텔 색상을 선택한 반면, 독일인과 네덜란드에 거주하는 중국인 그룹은 어두운 회색을 택했다.

 

연구팀은 지리학적으로 이웃한 나라나 언어를 공유하면 유사한 패턴을 보일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미국과 독일, 독일과 말레이시아가 가장 유사한 패턴을 보였다. 거리가 먼 나라들이다. 연구팀은 언어 및 지리학적 위치 외에도 연령, 여행경험 등 다양한 요인들이 공감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추측했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