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년기 여성 ‘혈관 청소’, 염증 줄이는 음식은?

폐경기 전후 가장 위험한 병은 뇌졸중

혈액 속에서 중성지방, 나쁜 콜레스테롤(LDL)이 크게 늘어나면 혈관이 막힐 수도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갱년기 전-후의 여성은 열감이나 안면 홍조를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증상 완화도 중요하지만 생명과 직결된 갱년기 질병에 대비해야 한다. 바로 뇌졸중(뇌경색-뇌출혈),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등 혈관병이다. 특히 뇌졸중은 치료 후에도 몸의 마비. 언어 장애 등 큰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 혈관 염증 예방에 좋은 음식은 없을까?

◆ 갱년기 여성, 뇌졸중(뇌경색-뇌출혈) 급격히 증가… 왜?

폐경기 전후로 뇌졸중이 급증하는 이유는 젊을 때까지 혈액-혈관을 보호하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점차 사라지기 때문이다. 이런 보호막이 걷히니 혈액 속에서 중성지방, 나쁜 콜레스테롤(LDL)이 크게 늘어나 혈관의 탄력성이 줄어 결국 뇌혈관이나 심장 혈관이 막히는 뇌졸중, 심장병으로 악화될 수 있다. 갱년기 여성은 고열량 음식, 운동 부족, 스트레스, 흡연 등을 잘 조절해 미리 혈관 속의 염증을 제거해야 한다.

◆ ‘혈관 청소’ 돕는 불포화지방산… 들기름, 올리브유, 견과류, 해조류

불포화지방산을 쉽게 이해하려면 고기의 기름진 부위에 많은 포화지방산과 반대로 생각하면 된다. 포화지방산을 많이 먹으면 살이 찌고 중성지방, 콜레스테롤이 늘어나지만, 불포화지방산은 오히려 이런 성분의 ‘청소’를 돕는다. 혈관병 예방에 좋은 것이다. 들기름, 올리브유, 견과류(호두-아몬드-땅콩-잣), 해조류(미역, 다시마) 등이다. 다만 들기름, 올리브유, 견과류 등도 자주 과식하면 살이 찔 수 있다는 것을 조심하자.

◆ 혈관 탄력이 줄어 딱딱해지는 것을 막는 알리신 성분… 양파, 마늘

마늘과 양파의 톡 쏘는 성분이 바로 알리신이다. 콜레스테롤이 쌓여 혈관이 딱딱해지고 혈소판이 엉기는 것을 막아 혈관을 막는 혈전이 생길 위험을 줄여준다. 뇌졸중 예방을 돕는 것이다. 마늘과 양파는 탄 고기를 먹었을 때 생기는 발암물질들도 줄여주는 기능도 있다. 입 냄새가 걱정이라면 익혀서 먹어도 알리신이 살아 있다. 갱년기가 되면 냄새보다 건강이 우선이다.

◆ 혈관 염증 줄이고 콜레스테롤 제거… 생강, 표고버섯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생강의 매운 성분인 진저롤, 진제론, 쇼가올이 몸의 염증을 줄이는 핵심 성분이다. 특히 진저롤 성분은 콜레스테롤 제거를 도와 혈관 속에 쌓인 중성지방을 줄여 피를 맑게 한다. 혈액이 끈끈해지는 점도를 낮춰 혈관병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는 작용을 한다. 표고버섯은 에르고스테롤이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춰 동맥경화에 이어 뇌졸중 예방에 기여한다.

◆ 식이섬유, 엽산의 효과… 사과, 아스파라거스, 시금치

사과에 많은 식이섬유는 혈관을 깨끗하게 해 뇌졸중 예방을 돕는다. 퀘세틴 성분은 미세먼지, 대기오염 물질 등이 기관지, 폐에 염증을 일으키는 것을 막는 효과가 있다. 장 청소에도 도움이 된다. 임신부의 기형아 예방을 돕는 엽산은 혈액 속에 중성지방이 증가한 고중성지방혈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아스파라거스, 시금치  등에 엽산이 많이 들어 있다. 식이섬유도 풍부하다. 고기를 먹을 때 중성지방이 급증하는 것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