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모스, 분당서울대병원과 코로나19 치료제 전임상 효능 발표

압타민C 복합물 활용한 연구서 예방·치료 효과 확인

넥스모스 로고

바이오기업 넥스모스는 엔테라퓨틱스와 공동개발중인 압타민C 복합물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추가 전임상 실험에서 예방·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넥스모스(대표 심정욱)는 서울대의대 면역학 연구실 강재승 교수가 대표로 있는 ㈜엔테라퓨틱스와 공동 개발중인 압타민C 복합물을 활용한 코로나19치료제의 전임상 이후 추가 실시한 실험에서 생존율에 있어 탁월한 결과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실험은 실험군을 3개군으로 나누어 델타변이주 감염군, 두번째는 델타 변이주 감염 후 치료제를 투여한 군, 세번째는 3일간 치료제를 투여한 후 델타변이주에 감염시킨 군으로 실시됐다.

실험결과 델타변이에 감염된 실험군은 6일째 모두 폐사했으나 감염 후 치료제를 투여한 군과 감염 전에 미리 치료제를 투여한 군은 모두 생존했다. 이는 기존 확인된 효과와 더불어 압타민C 복합물의 코로나 치료제로 효능에 대한 기대를 갖게 하는 결과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연구를 주도한 서울대의대 강재승 교수는 “감염 전에 치료제를 투여한 마우스가 모두 생존했다는 것은 치료제뿐 아니라 예방약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향후 치명력이 강한 새로운 변이에 대해서도 대응 가능하다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또 ” 중독성 폐질환으로 진행을 억제한다는 점에서 COVID-19 뿐 아니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폐손상을 완화시킬 수 있어 급·만성 호흡기 질환에 광범위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넥스모스 심정욱 대표는 “개발중인 치료제는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신물질과 국내 연구진의 노력의 결과다”며 “기존 전임상 결과와 이번 추가실험결과를 바탕으로 본 임상을 신청해 신속히 의약품으로 사용승인을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넥스모스는 코로나치료제 개발 외에 치매, 파킨슨 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 명문약대 럿거스대(Rutgers University) 김윤성 교수, 경희대 김연정 교수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 특허물질인 압타민C를 활용해 면역력강화를 위한 건강식품 개별인정형 승인을 받기 위해 세브란스, 성모병원 등과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