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저탄수화물 식사하면 콜레스테롤 감소, 체중 감량 효과

혈관·혈당 관리…탄수화물 음식을 어떻게?

탄수화물 음식으로 곡류(밥, 빵, 떡, 국수 등), 감자-고구마, 과일류, 당류 등이 꼽힌다. 탄수화물을 너무 많이 먹으면 혈액, 혈관, 혈당 관리에 좋지 않고 살이 찔 수 있다. 다이어트를 결심하면 탄수화물부터 크게 줄이는 사람이 있는데, 탄수화물도 적정량 먹어야 건강, 두뇌 활동을 유지할 수 있다. 탄수화물을 어떻게 먹어야 할까? ◆ 저탄수화물 식사의…

혈당 조절, 다이어트에도 좋은 효과 발휘

혈액·혈관 위해 ‘이것’ 먹었더니, 또 다른 변화가?

건강검진에서 고지혈증 판정이 나오면 혈액·혈관에 신경이 쓰인다. 중성지방, 콜레스테롤이 늘어나 피가 탁해지는 증상이다. 방치하면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에 이어 아예 막히는 뇌졸중(뇌경색-뇌출혈),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등 혈관병으로 악화될 수 있다. 혈액·혈관을 위해 건강식을 먹으면 여러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어떤 변화일까?…

영국서 '임계능력' 기반 '운동처방' 효과 입증

‘확실한’ 운동 효과?… ‘의사’와도 상의하라!

최근 몇 년 새 해외에선 의사의 운동 처방을 장려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환자들에게 얼마나 자주, 오래, 열심히 운동해야 건강을 개선할 수 있는지를 약과 같이 처방하자는 것. 미국 건강미디어 ‘웹엠디’에 의하면 브리검영대 연구팀은 의사들이 혈압을 낮추거나 체중을 줄이는 등 특정한 건강 개선을 위한 운동 계획을 처방함으로써 운동 처방을 한 단계…

오늘의 건강

살이 키로 간다?… ‘위험한 위로’ 이제 안돼요!

오늘(23일) 아침에는 최저기온이 -19도까지 떨어지는 '시베리아 한파'가 예고됐다. 중부지방과 경상권, 전북 동부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오늘 아침 최저기온은 -19~-3도, 낮 최고기온은 -12~1도로 예보됐으며, 내일(24일) 아침까지 기온이 더욱 떨어질 예정이다. 중부지방 곳곳에서 가끔 눈이 날리겠으며, 충청과 호남, 제주 등 서·남부권은 내일…

서울아산병원 연구진, 'CTRP9'의 동맥경화 치료 활용 가능성 규명

‘나쁜 지방’도 잡고 ‘혈관 재생’도 한 번에?

'좋은 지방세포'에서 분비되는 'CTRP9'라는 물질을 동맥경화 치료제로 활용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기존에 '비만 치료제'로도 연구돼왔던 만큼 조만간 약 하나로 비만과 심혈관 질환을 함께 치료할 가능성이 열렸다. 이는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김영학 교수와 서울아산병원 울산의대 융합의학과 하창훈 교수팀의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CTRP9이 우리 몸의…

동물 실험에서 피하지방, 뇌 염증 예방하는 역할 밝혀져 

여성의 피하지방, 뇌 건강에 도움?(연구) 

엉덩이 복부 팔 등 피부 아래에 있어 몸매를 망치는 '원인'이기도 한 피하지방이 폐경 이전까지는 뇌 염증에 대해 방어적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치매 뇌졸중 등 뇌의 심각한 문제에 기여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대의 연구팀은 뇌가 어떻게 염증을 일으키는지 밝혀내려고 쥐를 실험했다. 이들은 수컷과 암컷 쥐가 고지방 식단으로…

섭취량 '제한 없이' 체중·혈당 한 번에

살 확 빠지는 ‘저탄고지’, 3달 만에 ‘OO’도 확 낮춰

'저탄고지'(저탄수화물-고지방) 식단을 활용해 체중과 혈당을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섭취 칼로리를 특별히 제한하지 않고도 단기간에 뚜렷한 효과를 낼 수 있다는 뛰어난 장점도 돋보인다. 덴마크 오덴세대학병원 임상연구소 소화기내과 카밀라 한센 교수팀은 2형 당뇨병 치료법에 저탄고지 식단을 활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헬스픽] 건강하게 팔뚝살 빼는 꿀TIP!

추워진 날씨에 옷차림이 부쩍 두꺼워졌다. 겉옷이 답답하게 느껴지는데 유독 타이트한 ‘팔뚝’이 눈에 들어온다. 피트니스 트레이너 캐롤라인 그레인저는 “팔은 여성에게 지방이 더 많은 영역”이라며 남성보다 여성이 팔에 지방이 쉽게 쌓인다고 말한다. 쉽게 빠지지 않는 팔뚝살 어떻게 감량해야 할까? ◆ 칼로리는 낮추고 활동량은 Up…

여성에게는 식물성 식단과 대장암 예방의 연관성 찾지 못해

건강한 식물성 식단, 남성의 대장암 위험 줄여(연구)

통곡물 채소 콩 등을 충분히 먹고 정제 곡물 과일주스 첨가당 등을 적게 먹는 등 건강한 식물성 위주 식단이 남성의 대장암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희대 연구팀에 따르면 미국 남성 7만 9952명 중 건강한 식물성 식품을 가장 많이 먹은 사람들은 건강한 식물성 식품을 가장 적게 먹은 사람들에 비해 대장암 위험이 22% 더 낮다. 여성의…